default_setNet1_2

손봉호 교수 “목회자들 위기의식조차 없는 게 진짜 문제”

기사승인 2018.07.18  07:01:49

공유
default_news_ad1

- 한목윤 주최 ‘한국교회의 위기와 미래’ 발표회서 작심하고 ‘쓴소리’

   
▲ 손봉호 교수의 발제 모습

“하나님의 특별하신 섭리와 간섭이 없는 한 한국교회는 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할 것입니다.”

한국교회 안에 몇 안 되는 멘토 중의 한 명으로 평가받고 있는 손봉호 교수(고신대 석좌)가 작심하고 한국교회를 향해 쓴소리를 쏟아냈다.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 주최로 17일 오후 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열린 ‘한국교회의 위기와 미래’라는 주제의 발표회에서다.

세 번째 발제자로 나선 손봉호 교수는 “한국교회가 위기에 처해 있다”면서 “지금의 위기는 일제 강점기 신사참배, 한국전쟁 때 공산주의자들의 핍박 때보다 더 심각하고 위험하다”고 진단했다.

두 위기는 교회 외부에서 가해지는 것들이었던 반면, 지금의 한국교회가 처한 위기는 내부에서 스스로 만들어낸 것이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그것도 유럽의 교회들처럼 신앙의 열정이 식어지거나 전통적인 신학이 변질돼서가 아니라, 개신교 역사에서 유래를 찾아보기 어려운 종류, 교회 특히 목회자들의 도덕적 실패가 자초한 위기라는 것이다.

목회자들의 도덕적 타락의 원인을 △한국문화의 차세(이세상) 중심적 세계관과 △한국교회의 세속적 성공에서 찾은 손봉호 교수는 한국교회의 ‘진짜 위기’는 목회자들이 위기의식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교수는 “역설적이게도 한국교회가 위기에 처하게 한 장본인들은 필요한 위기의식을 갖지 않는 반면, 그런 위기상황이 일어나게 하는 데 책임이 없는 선한 목자들이 오히려 진정한 위기의식을 갖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개탄했다.

이어 손 교수는 “이런 위기를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은 위기를 의식하고 회개하는 것인데, 회개하지 않는 것은 죄를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그러므로 한국교회의 위기를 해결할 방안도, 목회자들로 하여금 위기를 느끼게 할 인간적 방법은 없다고 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손 교수는 “소수의 선한 목자들에게 기대해 볼 수 있으나 그들 대부분도 하나님 나라보다는 ‘우리교회’에 집중하는 이기주의자들이다. 더러운 물에 손 담그다가 자신들조차 더러워질까 걱정되어서 ‘한국 교회’, ‘하나님 나라’에 관심 쓰기보다는 자신의 목회만 제대로 하는 것에 몰두한다”며 “그들은 한국 교회가 완전히 망한 후에 ‘그루터기’는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망해가는 교회를 정화하는 ‘청소부’ 역할은 하지 못할 것”이라고 쓴소리했다.

손 교수는 “목회자보다는 의식이 깨인 평신도 지도자들에게 기대해 볼 수는 있지만 불행하게도 그들의 외침에 대해서 대부분의 목회자들과 평신도들은 너무 냉담하다”면서 “하나님의 특별하신 섭리와 간섭이 없는 한 한국교회는 이 위기를 극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단정했다.

유럽 교회와 같이 전혀 무력하게 되거나 트럼프 같은 사람들 대통령으로 만든 미국의 복음주의 교회들처럼 보수적인 소수집단으로 남아 자신들의 세속적 이익에만 몰두하고 사회에 아무 긍정적인 공헌도 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게 손 교수의 지적이다.

   
▲ 발제 중인 손봉호 교수

그러나 손 교수는 “한국 교회가 이대로 계속 타락하고 약해져서 사회의 비판과 조롱을 받고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아무 특혜도 누리지 못하고 아무 권한이나 영향력도 행사하지 못하게 될 때 비로소 한국 교회는 다시 살아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세속적으로 아무 이익도, 특혜, 특권도 없어지고 오히려 무시와 핍박의 대상이 되면 대부분의 삯군과 기복신앙 신자들은 교회를 떠나고 오직 진실하고 순수한 그리스도인들만 남을 것이고, 이들이야 말로 새로운 한국 교회의 진정한 ‘그루터기’가 돼 한국 교회를 새롭게 세울 수 있지 않을까라는 기대에서다.

한편 이날 발표회에서는 손봉호 교수 외에  이성희 목사(연동교회)와 채수일 목사(경동교회)도 발제했으며, 발제 후에는 토론회를 통해 윤리적인 바른 삶을 살기로 다짐하며 발표회를 마무리했다.

이병왕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