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장 “연세대, 이사회 재구성 통해 창립정신 회복하라”

기사승인 2018.10.17  06:34:36

공유
default_news_ad1

- 기독교 파송 이사 조항을 삭제한 이사회 구성에 대해 유감 표명

   
▲ 기독교대학의 참된 면모를 갖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문구 담긴 연세대 홈페이지 대문 화면.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 김충섭가 오는 10월 28일 자로 기장 소속 사외이사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16일 연세대학교 이사회 구성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이사회 재구성을 통해 학교의 창립정신을 회복하라고 촉구했다.

연세대학교 법인이사회(당시 이사장 방우영)는 지난 2011년 10월 27일 정관개정을 통해 기독교 4개 교단(기감, 기장, 성공회, 예장통합)의 파송이사 조항을, ‘기독교계 2인’으로 변경했다. 그 마저도 4개 교단 소속이 아니어도 된다.

이에 NCCK 및 해당 교단들이 연합해 ‘연세대 사유화 저지를 위한 기독교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법정 소송까지 진행했으나 끝내 막지 못했다.

기장 총회는 입장문에서 “그동안 연세대와 창립자와의 관계는 정관에 따른 이사 선임권을 가진 이사회가 학교 창립 (개신교)교단들에게 이사 추천권을 부여하는 형식으로 명맥을 유지해 왔지만, 오는 10월 28일 자로 기장 소속 사외이사의 임기가 만료될 경우 그마저도 어렵게 될 상황에 처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치관의 급변으로 혼돈을 겪는 시대이지만, 대학의 설립이념은 존중돼야 한다”면서 “연세대학교 이사회는 기독교계를 배제함으로써 자신의 설립이념을 망각하려는 파행적 결정을 하고 말았다. 자신의 존재성을 부정하는 대학의 어떻게 학문의 역사성을 전승하고 발전시키겠는지 우려치 않을 수가 없다”고 꼬집었다.

기장총회는 이에 “연세대는 창립 정신을 회복해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이사회가 재구성돼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입장문 전문이다.


“연세대학교는 창립의 정신을 회복하라”


연세대학교는 130여년의 역사를 지닌, 대한민국 사학을 대표하는 대학으로 손꼽힌다. 연세대학교의 뿌리는 한마디로 기독교 정신이다. 그런데 2011년 10월27일, 법인이사회(당시 이사장 방우영)가 정관에서 기독교 파송 이사 조항을 삭제함으로써 학교의 창립 정신과 정체성을 부정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 이러한 정관 개정의 배후에 외부 영향력이 개입되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사태를 우려한 한국 개신교 교단들이 연합하여 ‘연세대 사유화 저지를 위한 기독교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법정소송까지 진행하였으나 끝내 사유화를 막지 못하였다.

연세대학교와 창립자와의 관계는 정관에 따른 이사 선임권을 가진 이사회가 학교 창립 교단 들에게 이사 추천권을 부여하는 형식으로 명맥을 유지해 왔지만, 2018년 10월28일 자로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사외이사의 임기가 만료되면, 그마저도 어렵게 된다.

사태가 이렇게 되기까지, 기독교계의 안일한 대처와, 이사 파송 등에서 원인을 찾을 수도 있을 것이다. 학교가 창립 정신을 준수하며 공의에 따라서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힘써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하지 못한 몇몇 이사들의 행태로 인하여 이사회의 신뢰성이 약화되자. 일부 세력이 약진하여 사유화를 이루고 말았다,

가치관의 급변으로 혼돈을 겪는 시대이지만 대학의 설립이념은 존중되어야 한다. 학원 경영에 있어서 관권과 자본의 지배력이 점차 증대되고 있는 시기에, 연세대학교 이사회는 기독교계를 배제함으로써 자신의 설립이념을 망각하려는 파행적 결정을 하고 말았다. 자신의 존재성을 부정하는 대학의 어떻게 학문의 역사성을 전승하고 발전시키겠는지 우려치 않을 수가 없다.

모름지기 교육은 그 주체와 대상이 모두 사람이다. 사람다운 사람이 사람다운 사람을 키우기 마련이다. 대학은 사람을 키우는 곳이다. 사람이 마땅히 해야 할 본분을 부정하는 학교가 어떻게 사람다운 사람을 키워 내겠는가?

한국기독교장로회는 연세대학교의 훼손된 정체성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함과 더불어 이러한 사태가 초래하게 된 책임을 통감한다. 연세대학교는 창립 정신을 회복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사회가 재구성 되어야 마땅하다.

                                                      2018. 10. 16.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김충섭
                                                               총회 총무 이재천

 

이병왕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