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일본이 사죄할 때 까지 한국교회가 함께 하겠다.”

기사승인 2018.11.07  23:55:44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 , 위안부할머니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 성금 전달

   
▲ 윤보환 감독이 정의기억연대 윤미향 대표에게 기도대성회 성금을 전달했다. @사진 - 윤미향 페이스북 캡쳐 https://www.facebook.com/Hanagajoah/videos/2152732898091045/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 대회장 윤보환 감독이 7일 낮 서울 종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개최되고 있는 제136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집회’ 현장을 찾아 윤미향 대표(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게 성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지난 달 28일 광화문에서 열렸던 ‘한국교회 일천만 기도대성회’에서 드려진 헌금으로서 당시 기도대성회 참석자들이 드린 헌금은 정의기억연대 이외에 한국교회순교자기념사업회, 생존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 복지시설인 광주 나눔의 집에 전달하기로 했었다.

윤보환 감독은 성금을 전달한 자리에서 ”한국교회가 신사참배를 회개하는 동시에 일본정부가 한국교회를 강제 신사참배시킨 일과 위안부 할머니들을 강제로 끌고 간 사건을 동일시하여 기도대성회를 열면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격려하는 마음으로 헌금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방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윤감독은 “한국교회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사랑하고 일본정부의 사과를 촉구하는 일에 전적으로 동조하고 또 지원한다. 일본이 사죄할 때 까지 함께 하겠다.”고 격려하고 현장을 찾은 ‘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 관계자들과 함께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보상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수요시위 집회현장에는 마이크 혼다 미국 전 상원위원과 한국교회연합, 광양마루초등학교, 춘천중학교 창원사파고등학교, 성신여대, 광천중학교, 제주애월초등학교, 국민대학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 성신여대 학생들이 함께 했다.

한 때 고등학교 교사였다고 자신을 소개한 혼다 위원은 “위안부 피해자의 역사를 일본과 다른 나라에서도 반드시 배워 다시는 같은 일이 되풀이 되서는 안된다는 말을 여기 일본 대사관 앞에서 하고 싶었다”면서 “일본 정부는 반드시 사죄하고 이 일을 가르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청춘을 조금이라도 돌려줘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 수요정기 집회에 참석중인 학생들

 

   
▲ 일본은 사죄하고 위안부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하는 혼다 전 미국상원의원
   
 

 

   
▲ 윤보환 감독과 함께 수요정기 집회현장을 찾은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 관계자들이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보상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심자득 webmaster@dangdangnews.com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