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왜곡된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

기사승인 2019.10.04  22:23:1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왜곡된 언론 보도에 대한 입장

 

감독회장 직무대행 윤보환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기독교대한감리회 150만 성도와 6,700여 교회 위에 함께하시기를 소망합니다. 지난 10월 3일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한국교회기도연합에서 진행한 “한국교회 기도의 날” 행사 참석과 관련하여 행정기획실로 문의 해 오신 분들이 계셔서 입장을 밝힙니다.

감독회장 직무대행은 한기총이 주관하는 집회에 참석하지 않았으며, 한국교회 기도의 날 행사는 그들의 행사와는 관계없고 그들의 주장에 동의하지도 않습니다.

한국교회 기도의 날 행사는 전국 17개 광역시·도, 223개 시군구 기독교연합이 주관하였고, 한국교회의 대표적 교단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한 집회였습니다.

사회갈등이 심화되고 국론이 분열되는 어려운 시기에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합심하여 기도하는 행사였습니다.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이 하나님께 기도하는 것 외에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오직 기도하기 위하여 모인 행사였습니다. 불필요한 오해를 방지하기 위해 설치된 폴리스 라인 내에 태극기와 성조기를 흔들거나 정권 퇴진을 외치는 사람은 출입하지 못하도록 하였습니다.

그러나 특정 언론은 한국교회 기도의 날 행사와 한기총 행사를 교묘히 편집하여 보도함으로 그 의도를 의심케 하고 있습니다. 명백한 왜곡 보도에 대해 한국교회기도연합에서는 해당 언론사에 공식적으로 강력히 항의하였으며, 즉시 정정보도와 사과방송을 요구하였습니다. 일각에서 주장하는 것처럼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의 저항대회와 한국교회 기도의 날 행사는 무관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밝힙니다.

이번 행사와 관련 우려의 입장을 전해오신 감리회 목회자들의 입장을 경청하고 이해하는 마음에서 민감한 시기에 오해를 줄 수 있는 행사에 참석한 일에 대하여는 유감을 표명합니다. 향후 감독회장 직무대행으로서 상무에 충실하여 내실을 다지고 민족을 이끄는 교단,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다시 부흥하는 감리회를 준비하는 사명을 감당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0월 4일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