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국 기독교의 영적 위상과 선교

기사승인 2020.02.10  15:22:44

공유
default_news_ad1

- 초대교회의 경건과 실천을 회복해야

article_right_top

 조선말기 이후에 이 땅에 서학이란 이름으로 들어 온 천주교는 많은 박해를 받아왔다. 이는 종교의 교리가 갖는 이문화성과 주창하는 진리가 기존의 가치와 통치이념에 상이한 데 주요 원인이기도 하였으나 많은 경우 정치적 이유와 반대파 척결 등의 방편으로 악용된 점이 많았음을 부인할 수 없다. 특히 정조 사후 정순왕후의 집권이후 이루어진 박해는 매우 정치적이며 잔인하기 까지 했다. 그런 박해에도 천주교는 지속적으로 전파되어 왔고 영향력을 유지해 왔다고 할 수 있다. 여러 루트로 개신교도 이 땅에 전파되어 왔으나 근본적인 선교사의 파송과 선교의 진행은 189545일 부활절에 아펜절러와 언더우드의 인천항 입국으로 본격화 되었으며, 교육,의료 등 다방면에서 선교와 병행적으로 확산되어 이 땅에 큰 영향력을 미쳤다고 할 수 있따. 특히 개신교의 역사적 영향력은 3.1운동과 33인 민족지도자의 구성에서 확연히 드러났다. 조선 500여년을 지배해온 유교는 일제와 암흑통치하의 백성의 고난과 슬품에 분연히 일어서지 못했고 3.1운동의 지도세력으로 나타나지 못했다. 신생의 개신교와 당시로는 혁명적 사상의 천도교가 주류를 이루어 운동을 주도하고 이후 이 땅의 영향력 큰 종교와 지배 사상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개신교의 이런 역사적 선각의식과 영향력은 이전의 1907년 평양 영적 대각성운동에 기인한다고 할 수 있다. 이 운동은 복음주의적 한국교회의 영적 산실이었으며, 한국교회를 복음주의 교회로 중생케 하는 역사적 본성을 형성하였다고 할 수 있다. 그 시작은 원산에서 감리교 의료선교사였던 하디(Robert A. Hardie, 1860-1949)의 회개운동과 성령체험에서 시작되었으며, 당시 평양 장대현교회의 길선주 장로는 이 대부흥운동의 또다른 주역이었다. 당시에 미북장로교 선교사 조지 맥큔(George M. McCune)우리가 웨일스인도에서 일어난 부흥운동에 대하여 읽었지만, 이번 장대현 교회의 성령의 역사는 우리가 지금까지 읽었던 어떤 것도 능가할 것입니다.”라 보고하고 있다. 당대 감리교, 장로교 등 한국개신교는 복음주의와 영적 각성운동을 통해서 사회를 변혁하고 삶과 신앙의 일치를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감동을 제공하는 경건주의, 복음주의 기독교 체질을 드높였던 것이다. 교회가 그 수와 량보다 신의 질과 삶과의 일치를 통해 안 믿는 자들을 감동시키며 사회의 진정한 빛과 소금이였던 것이다.

근래(2020.2.2.)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에서 한국교회 신뢰도 조사를 발표하였다. 6번째 조사, 발표한 결과 한굮 교회의 신뢰도는 30% 수준에 머물렀다. 좀더 자세히 보면 '한국교회를 매우 신뢰한다'6.7%에 그쳤고, '신뢰한다'는 응답은 25.1%로 긍정 평가가 31.8%, '별로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31.5%,'전혀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2.4%로 부정 평가가 63.9%로 나타났다. 이중에서 젊은 층의 부정평가가 높았고, 50대 이상 고연령층, 가정주부층, 소득 수준 중하층에서 한국교회를 신뢰한다는 응답이 높았으며, 이념적으로는 보수성향인 사람들에서 신뢰도가 높았다.

한국교회의 신뢰도를 종교별로 따져 보면 개신교인들 사이에서 한국교회에 높은 지지율인 75.5%를 보인 반면에 타종교인과 무종교인들로 넘어가면 신뢰도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져, 가톨릭의 35.3%, 불교의 27.4%, 기타 종교의 15.2% 무종교인의 17.2%만이 '한국교회를 신뢰한다'고 응답했다.

목회자에 대한 신뢰도 한국교회 신뢰도와 비슷하며, '목사의 말과 행동에 믿음이 간다'는 질문에 '매우 그렇다'7.7%, '약간 그렇다'22.3%로 긍정 평가가 30%, '별로 그렇지 않다'34.4%, '전혀 그렇지 않다' 33.6%로 부정 평가가 68%에 달했다.

한국교회의 신뢰도를 높이는 방법으로 응답자의 25.9%'불투명한 재정 사용 개선'을 지적했고, '교회 지도자들의 삶이 변해야 '란 응답이 22.8%, '타종교에 대한 태도를 고쳐야 한다'는 응답도 19.9%, 그리고 '교인의 삶이 변해야 한다'는 응답이 14.3%, '교회 성장 제일주의를 벗어나야 한다'8.1%로 답했다.

개신교인의 신뢰도 제고는 응답자의 26.6%'다른 사람에 대한 배려 부족'을 꼽았고, 23.7%'개신교인이 정직하지 못 하다'고 답했다. '배타성'을 꼽은 응답자는 22.7%, '사회에 대한 무관심'6.8%를 차지했다. 가짜뉴스에 대한 심각성에 대한 설문에서는 89%'가짜뉴스가 심각하다'고 응답했고, '심각하지 않다'7.8%에 그쳤다.

또한 "한국교회의 직접 정치 참여 또 다른 위기 불러올 것" 으로 우려를 나타냈고, "이제는 정치의 한 축으로 기독교가 비춰지고 있고, 심지어 원내에 진출해 직접 정치를 하겠다고 선언했는데, 이는 또 다른 위기를 가져올 것"이라고 우려했다. 즉 한국교회가 종교 집단이 아니라 정치 집단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그렇게 인식될 때 여타 정당과 같이 반대자와 지지자로 나뉘어 져 종교의 본래 모습을 잃어버릴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교회의 영향력은 평양 대각성 운동과 3.1운동 등의 역사적 사건들에서 볼 수 있듯이 교회와 교인들이 얼마나 복음과 성경원리를 바로 알 뿐아니라 삶과 일상에서 실천하며 이웃사랑에 본을 보이며, 역사발전에 참여하는 가 등에 달려 있음을 알 수 있다. 물량과 금전 우선이 아니라 예수복음의 본질과 실행이라는 신앙의 질이 더 큰 영향력의 원인임을 알 수 있다. 파당과 패거리의 운동은 복음전파에 도움되지 않는다. 더구나 개인과 조직(파당)의 이해나 청치적 목적을 위해 복음을 왜곡하고 자기편리로 해석, 적용, 전파하는 행위는 복음 전파를 막는 일이며 하나님을 자의적으로 곡해하는 우를 범하며 신성을 모독하기 까지 하게 될 것이다.

이제 한국교회는 복음의 근본으로 돌아가야 한다. 초대교회의 경건과 실천을 회복해야 그 영향력을 사회에 넓히고 동시에 복음을 더 넓게 전파할 수 있을 것이다.

 

김홍섭 ihomer@naver.com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