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튜브에서 이단 분별하는 11가지 지침 제시돼

기사승인 2020.11.23  01:24:12

이병왕 wanglee1234@hanamil.net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유튜브 시청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이를 통해 성도들은 건전한 교회를 통해 제공되는 건강한 설교를 듣는 경우가 대다수일 것이다.

그러나 유튜브 알고리즘을 통해 이단·사이비·문제단체의 설교나 강연이 추천 영상으로 연결되면서 본의 아니게 문제단체의 설교를 듣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도대체 성도들이 듣고 보는 유튜브 채널, 괜찮은 걸까?

이단문제 전문 인터넷 매체인 기독교포털뉴스(대표기자 정윤석)가 최근 ‘유튜브에서 이단 분별하는 11가지 지침’을 제작했다.

이 자료의 2~3페이지는 건전/불건전 여부를 어느 정도 정리해 낼 수 있도록 체크 항목 11가지를 제시하고 있다. 주제를 읽고 YES/ NO에 체크해서 YES에 4가지 항목 이상 체크가 되면 이단·사이비·문제단체에 해당할 수 있다는 경고 신호를 들려준다.

예를 들어 ‘암호식 비유풀이로 성경해석을 한다’(YES/NO), ‘성경공부하는 것을 비밀로 하라고 한다’(YES/NO), ‘시대별로 구원자가 다르다고 한다’(YES/NO), '직통계시를 말하며 공포감을 조장한다'(YES/NO) 등 유튜브 채널 시청을 하다가 위와 같은 내용을 배웠다면 체크를 하고 총 11가지 질문 중 1~2가지만 해당해도 예의 주시, 3~4개에 해당하면 문제단체, 그 이상이 체크가 되면 이단·사이비라고 분별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체크항목뿐 아니라 이 자료에는 한국교회가 이단 또는 문제단체로 규정한 곳들의 공식 명칭과 엠뷸럼 등도 표시해 성도들이 유튜브뿐만 아니라 실생활 현장에서도 쉽게 분별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이만희(신천지), 안상홍(하나님의교회), 정명석(기독교복음선교회) 등의 주요 교리를 요약하고 그와 유관한 유튜브 채널도 정리해서 제공하고 있다.

정윤석 대표기자는 “이단에 빠진 분을 정통교회로 되돌리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이단 문제는 예방이 최선”이라면서 “정통교회에 몸담고 있을 때 이단사이비를 경계하고 분별하는 것만큼 효과적인 건 없다”고 밝혔다.

   
   
 

이병왕 wanglee1234@hanamil.net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