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치적 이익 위해 종교를 이용하지 말라”

기사승인 2021.10.13  08:50:03

이병왕 wanglee@newsnnet.com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최근 대선 후보로 나선 정치인들이 종교인들의 표를 의식하여 자신의 종교적 신념이나 신앙과 관계없이 종교적 이미지를 언론에 노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예배나 미사 혹은 법회와 같은 종교적 제례에 참여하고 있다.

이와 관련 기독교대선행동(상임대표 박득훈)이 개인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지 말라고 쓴소리했다.

기독교대선행동은 12일 시국선언문을 내고 “이와 같은 행태들은 다양한 종교들에 대해 존중의 표시가 아니라 개인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기독교대선행동은 “대선정국 속에서 정치적 이해를 위해 종교를 이용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다음은 시국선언문 전문이다. 

【2022 기독교대선행동 시국선언문】

당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지 말라!

"너는 네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지 말라!"
"여호와는 그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는 자를 죄 없다 하지 아니하리라!"
(출애굽기 20장 7절)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의 유력 대선 후보들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대통령이 되기를 바라는 정치인이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최근에 일부 정치인들은 종교인들의 표를 의식하여 자신의 종교적 신념이나 신앙과 관계없이 종교적 이미지를 언론에 노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예배나 미사 혹은 법회와 같은 종교적 제례에 참여하고 있다. 이는 다양한 종교들에 대해 존중의 표시가 아니라 개인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것이다. 성서는 이를 하나님의 이름을 망령되게 부르짖는 행동이라고 경고한다(출 20:7).

 

오늘날 한국 사회의 성숙한 민주주의를 바라는 그리스도인이라면 기득권을 위해 정치가 종교를 도구화하거나 종교가 스스로 권력화하는 현상을 묵과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양자 모두는 민주주의의 토대를 무너뜨리기 때문이다. 더구나 정책이 아니라 같은 종교를 가졌다하여 특정 정치인에게 표를 주는 것은 성숙한 시민으로서 그리스도인의 자세가 아니다.

 

그리스도인은 공동의 선을 유지하기 위해 하나님이 세속 권세를 허락하였다는 것을 인정한다(롬 13:1-3). 하지만 모든 세상의 권세는 그리스도의 권능 아래에 있다(골 1:16).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이들의 잘못된 행위에 동조해서는 안 된다.

 

예수는 경제적 이익을 위해 성전을 이용했던 이들을 향해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다며 분노하였다(마 21:12-17; 막 11:15-19; 눅 19:45-48; 요 2:13-22).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의 사회적 연대로서 <2022 기독교대선행동>은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는 행위를 규탄하며 엄중히 경고한다.

 

당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종교를 이용하지 말라!

 

2021년 10월 12일

2022 기독교대선행동
상임대표 김광훈 김대준 박득훈 박종선 방인성 신동완 이경덕 이수연 정금교 조헌정 최인석

 

 

이병왕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