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목원대 이희학 총장, 3년째 대전역 노숙인 급식봉사

기사승인 2024.06.11  01:01:16

권순재 목원대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난 5일 오후 대전역 광장에서 진행된 목원대의 노숙인 급식봉사 모습.

목원대학교(총장 이희학)가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들에게 따뜻한 한 끼를 대접했다.

목원대는 이희학 총장 등이 지난 5일 오후 대전역 광장에서 노숙인을 위한 급식 봉사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2학기에 이은 네 번째 봉사활동이다.

이번 급식 봉사에는 이희학 총장과 보직 교원, 교원·직원 노조, 학생 등 20여명이 ‘벧엘의집’(담임목사 원용철)과 함께 노숙인을 위한 급식 봉사를 했다. 벧엘의집은 노숙인 등의 자활을 지원하는 사회선교센터로 지난 1998년 설립 때부터 대전역에서 노숙인을 위한 무료급식을 제공하고 있다.

목원대는 이날 노숙인 200여명에게 밥과 국, 반찬, 간식, 음료 등을 나눴다. 이희학 총장은 밥을 식판에 일일이 담아 주고 눈을 마추며 인사를 나눴다.

이번 급식 봉사는 이희학 총장 취임 이후 네 번째로 진행하는 것이다. ‘대학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한 이희학 총장은 지난 2022년 취임 이후 매 학기 대학 구성원과 함께 대전역 광장 거리 급식소를 찾아 급식 봉사를 하고 있다. 학생을 더 나은 시민으로 성장시키고 사회적 책임감을 높여주기 위해 총장부터 솔선수범하겠다는 취지이다.

이희학 총장은 “목원대가 실천하고 있는 나눔과 섬김의 가치가 확산하길 희망한다”며 “목원대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다양한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순재 목원대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