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탈북자들의 착각, 탈북자들에 대한 오해[탈북자가 본 탈북자] 탈북자에 대한 올바른 접근법

 탈북민들은 수령이라는 우상에 자신의 목숨을 내맡긴 채 살아온 사람들이다. 그러나 그 수령은 우리의 형제를 굶겨죽이고 살고자 하는 우리의 몸부림마저 무참히 짓밟아버렸다. 이런 아픈 상처를 안은 채 탈북민들은 ‘자유’라는 꿈을 향해 강을 건넌 것이다.

한국교회의 지도자적 위치에 계시는 한 목사님이 이런 말씀을 하셨다. “탈북자 한 사람이 철저한 크리스천으로 거듭난다면 북한 땅에 교회가 하나 세워지는 것과 같은 힘을 발휘한다.”

하지만 다수의 탈북민들은 진정한 신앙 위에 서 있기보다는 물질에 치우쳐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필자가 목회하는 새터교회는 물론이요, 여러 곳에 세워진 탈북민교회 목회자들의 말 못하는 고민이 물질에 현혹된 탈북민들의 비뚤어진 마음 때문에 애를 먹고 있다는 사실이다. 탈북민들을 만나 전도하면 이들은 곧잘 "OO교회에서는 월 얼마씩 주는데 그 교회는 얼마를 주겠느냐?"는 황당한 질문을 한다. 많은 교회들이 탈북민들의 어려운 경제적 환경을 해소해 주기 위해 지원하는 금전을 이들은 몸값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이다.

탈북민 사역을 통해 경험하는 준비 없는 통일의 위험
또한 북한사회의 조직구성과 생활이 기독교와 흡사하다는 사실에서 탈북민 선교는 철저한 준비와 계획이 없이는 오히려 이들에게 반기독교적인 마음만 심어줄 수 있음을 늘 염두에 둬야 한다. 중요한 것은 교회를 통해 모델적인 사람들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동시에 신학공부를 하고 있는 탈북민 신학생과 목회자들을 하나의 본으로 세워 자각과 자부심을 가지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많은 탈북민들은 주변 탈북민들이 신학공부를 하거나 목회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은 도전을 받고 있다는 사실은 북한선교의 희망이라고 할 수 있다.

한국교회는 지금까지 북한 선교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꾸준히 기도해 왔다. 대북지원의 현장에는 늘 한국교회가 앞장서 왔다. 북한을 경제적으로 도와주는 것은 물론 중요하다. 그러나 이제는 우리가 사람을 키우는 데 눈을 돌려야 한다고 본다. 많은 목사들이 북한 사람들이 김일성, 김정일 우상을 섬기던 사람들이기에 통일 후 이들에게 김일성, 김정일의 이름을 빼고 신앙을 심어주면 이들이 바로 기독교인이 될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이 문제에 앞서 고민해야 할 문제가 있다. 현재 탈북민 선교를 하면서 이들에게서 듣는 얘기는 '북한에서 살아있는 김정일을 믿었지만 그는 우리를 지켜주지 못했다. 그런데 또 남한에서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믿으라니 선택이 서지 않는다. 살아있는 사람도 지켜주지 못한 우리 인생을 보이지 않는 하나님이 어떻게 지켜주겠는가.'

이것이 많은 탈북민들의 질문이다. 탈북민들은 복음에 대한 하나님의 계획과 주권을 믿지 않기에 이들을 전도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통일 후 북한동포들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먼저 이들에게 마음으로 하나님을 믿을 수 있도록 수준 있는 일꾼을 준비시켜야 한다. 현재 남남갈등이 사회통합에 많은 걸림돌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통일 후의 남북갈등 또한 우려해야 한다. 탈북민들이 한국사회에 와서 남한사람들에게 쉽게 마음을 열지 않는다. 이들은 스스로 자신이 이방인이라고 생각하며 살고 있다. 그것은 우리 남한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부의 존경과 가난의 외면’ 현상과 무관하지 않다. 남한사회에 와서 느끼는 것이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미국, 유럽 같은 부자나라에는 아주 우호적이고 존경하지만 동남아 등 가난한 나라에서 외국인 근로자로 온 사람들은 무시하거나 가까이 하지 않는 경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탈북민들 스스로 자신이 탈북민이라는 생각으로 사람들과 멀리 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랑이 상대방의 입장을 배려하는 것이라면...
새터교회의 한 성도가 한 고백이다. 탈북민으로 한국 사회에 들어와 어느 분의 소개로 한교회를 나가게 되었다. 예배 후 목사님이 강단 앞으로 불러 성도들에게 탈북민이기에 기억하고 잘 도와주라고 성도들에게 강조했다. 그런데 그 친구는 자신을 앞에 세워 탈북민이라는 사실을 알려주신 것이 되레 마음에 내키지 않았다고 한다. 그 교회는 나가지만 마음에 없는 신앙생활을 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어느 날 주일 예배 후 식사시간에 그 교회 장로님이 자신을 불러 장로님 옆자리에 앉게 했다. 식탁에는 고기반찬 같은 맛있는 반찬들이 올려져 있었는데 그 장로님이 그에게 ‘북한에서는 고기반찬 마음대로 먹을 수 없지 않는가. 우리나라 사람들은 다이어트에 신경쓰느라 고기반찬은 잘 먹지 않는다. 북한에서 배곯으며 살았는데 많이 먹으라’며 식탁의 고기반찬을 자신에게 몰아주시더라는 것이다. 그는 마치 자기가 거지 취급당하는 느낌이었다고 한다.

사랑은 전하는 자와 받아들이는 사람간에 입장 차이가 나면 자칫 서로의 감정 대립으로 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그 친구는 그때부터 그 교회를 다니지 않게 되었다는 사실에서 어떻게 보면 통일 후 남한사람과 북한사람들 사이에서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기 때문에 우리 한국 교회는 남한에 내려온 탈북민들을 지금부터라도 더 잘 이해하기 위해 다가가야 한다. 통일을 위해 이들을 준비시키는 데도 더 철저해야 한다. 그것이 효과적인 북한 선교의 길이고 남북 갈등 해소의 첩경이기 때문이다.

*강철호 목사는 1997년 입국해 감신대 신대원을 거쳐 서울 신정동 새터교회르 목회하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발행인이기도 하다.

강철호  kangch214@hanmail.net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박혜연 2016-09-25 18:08:57

    우리 대한민국 대다수의 근본주의성향의 반공적 극우신앙을 준수하는 대형교회들에서는 목숨걸고 북한을 탈출한 탈북자들을 무더기로 전도한답시고 어떤 장로님은 달콤한 아이스크림과 음료수를 내주면서 북한에서는 이런거 못먹어봤으니까 여기서라도 실컷먹으라고 했다나? 어쨌다나? ㅡㅡ;;;;;;   삭제

    • 박혜연 2016-09-18 20:46:13

      탈북자들이야말로 진정한 이시대의 주역이라는 사실 우리모두가 알아야할때~!!!!   삭제

      • hephzibah 2012-01-27 14:10:35

        '사랑은 전하는 자와 받아들이는 사람간에 입장 차이가 나면
        자칫 서로의 감정 대립으로 될 수 있다'는 말씀은
        사랑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새겨 듣고 조심스럽게 행해야 할 부분이라 공감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