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중 국경 재개방 앞둔 북한 "경제적으로 예속되면 망쳐먹는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1면에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 결정을 높이 받들고 생산을 다그치고 있다"라며 석재를 가공 중인 평양석재공장 내부 사진을 게재하고 사상 강화를 주문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차단한 국경을 일부 재개방할 것으로 관측되는 북한이 경제적 예속의 위험성을 강조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1면 논설에서 '자립적 과학발전관, 자립적 경제발전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과학기술 발전이 경제발전의 핵심 요소라며 '자립성'을 부각한 것이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경제적 자립은 강국 건설의 물질적 담보"라며 "경제적으로 예속되면 발전은 고사하고 나라와 민족의 운명까지도 망쳐먹게 된다"라고 언급한 대목이다.

이는 최근 북한이 중국에 밀착하며 궁극적으로는 중국의 대대적인 경제 지원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 속에서 나온 언급이다.

신문은 "자립적이고 강력한 경제력에 의해서만 국가의 존엄을 지키고 인민들에게 보다 유족하고 행복한 생활을 마련해 줄 수 있다"라며 "남의 기술을 받아들이고 남의 경제에 의존해서는 일시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지만 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발전을 이룩할 수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북한과 중국은 주 교류 창구인 신의주와 단둥의 세관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재정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아울러 기존 '조중 우의교'의 규모의 한계를 넘기 위해 건설한 '신압록강 대교'도 올해 안에 개통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북한이 '경제적 의존'을 배척하고 자립성을 강조하는 발언을 내놓은 것을 두고 배경이 주목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지원이 봄철 비료나 식량 등 제한적 수준에서만 이뤄질 것이라고 관측하기도 한다.

신문은 이날 경제발전의 핵심 요소로 꼽은 과학기술을 '전략자산'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이 중시하는 핵, 미사일 등 국방과학기술에서 사용되는 단어를 경제에도 사용하는 것은 북한이 과학기술을 통한 경제발전을 어떤 수준으로 추진하는 지를 짐작하게 한다.

신문은 "인민경제 전반을 자립화로 추동하는 '유일한 방도'가 과학기술의 힘을 믿고 의지하는 것"이라며 "과학기술에 의지하면 무에서 유를 창조하고 하나에서 열, 백을 만들어 낼 수 있으며 10년을 1년으로 줄일 수 있다"라고 부연했다.

다만 "다른 나라의 선진적인 과학과 기술을 받아들이는 것인 주체적 과학기술 발전 요구에 어긋나지 않는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의 가치 있는 과학기술을 받아들여도 우리 혁명의 이익과 실정에 맞게 제정신을 가지고 완전히 우리의 것으로 만들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향후 북한이 '원하는' 교류의 방식을 제시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