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블링컨, 대북정책 발표 앞서 '中 관여' 언급…다자협상 확대?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이 새로운 미국의 대북정책 발표를 앞두고 중국의 관여를 언급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대북정책에 대해 외교적 관여와 실용적 접근을 밝힌 바 있는데 이를 실행하는 데 있어 주변국, 특히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단 뜻으로 해석된다.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 런던을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북한, 기후변화 문제와 관련해선 중국과 함께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는 중국과 이란 문제 및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준수하도록 복귀하려는 노력에 관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북한 및 북한의 핵 프로그램 관련 논의가 있으리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설명했다.



최근 일각에선 중국이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임명했고 러시아 정부에서도 꾸준히 6자회담을 다시 언급하고 있어 이에 대한 불을 지피고 있다. 이에 미국도 중국의 관여를 언급함에 따라 북핵협상이 북미협상에서 6자회담으로 새로운 국면으로 진입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북핵협상에 있어 북미 간 대화가 풀리지 않자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6자회담 선회한 경험이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는 6자회담이 실패한 시스템이란 게 판명됐고 다자회담으로 대화틀이 변화한다면 협상이 장기화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 정부와 미국이 이를 선호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발표가 임박한 상황에서 북한에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중국과의 협력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대외용 월간지 '조선 5월호'가 북중 정상회담 3주년을 기념했다.(''조선'' 갈무리)© 뉴스1


그동안 중국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와 관련해 소극적인 모습을 보여왔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이전만 해도 북중 국경지역에서 밀수, 국경무역 등 우회수단을 통한 교역이 활발히 있었지만, 특별히 이를 제지하진 않았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중국의 대북정책 관여를 이끌어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들이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원곤 이화여자대학교 북한학과 교수는 "6자 회담은 중국이 주도했던 것으로 현재 상황에서 북한 핵 문제를 다자구도로 넘길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며 "블링컨 장관의 발언은 북한에 영향력 있는 중국이 대북제재를 지키고 북한을 협상테이블로 끌어들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교수는 현재 미중관계가 갈등국면으로 가고 있어 현실적으로 미중이 참여하는 다자대화 구도는 어렵다고 내다봤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