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한미일 외교장관, 중국 논의않고 북핵문제 집중…韓 정부 배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5일(현지시간) 오전 영국 런던에서 만나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이날 회담에서 한미일 3국 외교 수장은 'ㄷ' 형태로 마련된 테이블에 블링컨 장관은 가운데,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각각 마주 보고 앉았다.(외교부 제공 영상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영국에서 열리고 있는 G7(주요 7개국) 외교·개발장관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외교장관이 5일(현지시간) 한 테이블에 앉아 북한·북핵 문제와 관련해 3국 간 공조 강화에 한목소리를 냈다.

중국 사안은 전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미국이 '전략적 모호성' 외교를 펼치고 있는 한국을 배려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날 외교부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위해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블링컨 장관 최근 재검토 작업이 끝난 '바이든호'의 대북정책에 대해 한일 양측에 설명했다.

바이든호의 대북정책은 현재까지 세부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완전한 비핵화'를 전제로 '단계적 접근'과 '실용적 외교'를 담았다. 또한 트럼프의 '일괄타결식', 오바마의 '전략적 인내'와 다른 '제3의 길'의 특성을 지니고 있다는 게 바이든 행정부의 설명이다.

다만 이번 회담에서 중국에 대한 얘기는 다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의 보도자료에도 중국과 관련된 내용은 없다.

외교부 당국자는 "보도자료에 북핵·북한 문제만 언급됐다면 이번 3국 회담에서 중국 사안은 언급되지 않았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5일(현지시간) 오전 영국 런던에서 만나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사진은 블링컨(가운데) 장관.(외교부 제공 영상 캡처)© 뉴스1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후 대(對)중국 견제에 외교역량을 최우선적으로 배분하고 있다. 이를 위해 민주주의와 인권 등 가치를 중심으로 동맹국 규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가 참여하는 비공식 협의체 '쿼드'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한미일 3국 협력'도 장기적 안목에서 대중견제의 '핵심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이번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중국 사안이 다뤄지지 않은 것은, 미중 사이 전략적 모호성 정책을 견지하고 있는 한국을 미국이 배려한 것이라는 평가다.

임재천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미국은 한국이 중국 현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일본이랑 따로 만났을 때는 모르지만 이번(한미일 3자회담)에는 대북정책 쪽에 무게를 둔 듯"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18일 열린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담 뒤 채택한 공동성명에서도 '중국'이라는 내용은 빠졌다.

이는 한미 2+2 회담이 열리기 이틀 전에 개최된 미일 2+2 회담의 공동성명에서 "중국의 기존 국제질서에 부합하지 않는 행동은 미일동맹 및 국제사회에 정치·경제·군사·기술적 과제를 제기하고 있다"며 중국이란 단어가 모두 3번 등장한 것과 비교되기도 했다.

또한 미일은 지난달 16일 열린 정상회담에서도 52년 만에 중국이 민감해하는 '대만'을 명시하는 등 노골적으로 중국 견제에 대한 공조를 과시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