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국무부 "北 해킹 전 세계 위협…국제사회 협력 필요"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이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여러 나라들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응으로 국제사회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은 미국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은 미국과 미 동맹·파트너국들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금융기관들에 심각한 사이버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은 '사이버 첩보' 위협으로 남아있다. 파괴적 사이버 활동 수행 능력을 보유하고 있음이 최근 몇 년간 드러났다"면서 "북의 사이버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네트워크 보안담당자들, 대중이 경계하고 협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북한 소행으로 추정되는 해킹 공격에 12일간 노출됐다는 국가정보원의 보고 내용 관련 질의에 답하는 가운데 나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질문에 대해서는 "관련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정보 사안인 만큼 자세한 내용은 한국 정부에 문의하라"고 답했다고 VOA는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