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외무성 "일본 방위백서, 재침야망 노골화한 재침백서"
서울 서대문구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에서 한 관람객이 독도 모형을 살펴보는 모습. 2021.7.13/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북한이 '독도 영유권'에 대한 억지 주장을 담은 일본 방위백서에 대해 "흑백을 뒤집어놓고 재침야망의 기도를 노골화하는 '재침백서'"라고 일갈했다.

북한 외무성은 15일 일본연구소 연구원 리병덕 명의로 발표한 '흑백을 전도한 일본의 '방위백서''라는 글에서 "현실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위협은 다름 아닌 일본에서 오고 있다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외무성은 일본이 올해 방위백서에서 북한을 '중대하고 절박한 위협'이라고 표현한 점에 반발하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전범국 일본은 온갖 정치적 및 법률적 제약 속에서도 패망에 대한 앙갚음을 품고 군국화의 길, 군사대국화의 길로 질주해 왔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일본 자위대는 오늘날 세계적인 '침략 무력'으로 변신한 데다가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면서 활동 범위까지 확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본이 방위백서를 통해 인접국에 대한 영토강탈 야망을 드러내 놓았다며 "방위백서는 '주변 위협'을 극대화하여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주범으로서의 정체를 가리고 전쟁헌법조작과 군사대국화를 다그치려는 흉심의 발로이외 다른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해마다 방위비를 늘려 최첨단 군사장비들을 개발하고 살인 장비들을 끌어들이는 것도 모자라 우리 주변에서 침략적인 군사연습을 빈번히 벌여 놓으면서 반공화국 고립 압살책동에 광분하고 있는 나라가 바로 일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방위백서' 발표 놀음은 아베 정권이 기회가 있을 적마다 우리의 '미사일 위협'을 떠들면서 일본 사회에 공포감을 조성하여 저들의 음흉한 정치군사적 목적 실현에 이용해 온 악습이 현정권에 그대로 유전됐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13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 각의(국무회의)에서 방위성으로부터 '2021년판 방위백서'를 보고받고 이를 의결했다.

일본은 이번 방위백서에서 "우리나라(일본) 고유의 영토인 북방영토(쿠릴 4개 섬의 일본식 표현)와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는 내용을 담음으로써 지난 2005년 이후 17년 연속으로 방위백서에 '독도=일본 땅'이란 주장을 이어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