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남북관계도 막혔는데…코로나19로 통일부 내부 사업도 '차질'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통일부의 주요 업무인 남북관계 사업이 장기간 경색돼 있는 상황에서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내부 사업마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양새다.

통일부는 지난주 12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서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방향에서 내부 업무를 조정해서 추진하고 있다.

우선 국민들에게 접경지역을 직접 공개하고 체험을 할 수 있게 함으로써 '평화'와 '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늘리기 위해 진행 중이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견학도 지난 9일부터 잠정 중단됐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이후부터 역점을 두고 '평화통일 대중 운동'으로 추진해 온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통일걷기 행사 일정도 전면 취소했다. 예정대로라면 오는 20일 진행돼야 했다. 이 행사는 오는 8월 초에도 예정돼 있는데, 이 일정은 통일부에서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또 통일부 소관 다중 이용시설 등의 운영 규모를 축소했다. '오두산 통일전망대'는 시간당 이용인원을 100명 이내로 제한하고, 전원 사전예약제로 운영한다. '국립 6·25 전쟁 납북자기념관'도 시간당 이용인원을 30명 이내로 제한하고 '북한자료센터'도 오전 시간대 10명, 오후 시간대 10명 이내로 이용인원을 감축했다. '남북통합문화센터'는 센터에서 지원하는 서비스들을 대부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통일부는 대북 주무부처로서 주된 업무는 남북 간 교류협력, 접촉 등을 담당하고 있다. 아울러 국민들을 대상으로 통일이나 평화에 대한 공감대를 확장하는 등의 업무도 맡는다.

그러나 지난 2019년 제2차 북미정상회담(하노이 회담) 이후 경색된 남북관계와 지난해 1월부터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외부와의 접촉을 전면 차단하면서 사실상 남북 간 교류협력, 접촉은 없는 상황이다.

최근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북한 측과 함께하는 사업이 아닌 국내 내부적 사업 추진에도 어려움이 있는 상황인 셈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코로나19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되면서 통일부도 주요 내부 사업 일정이나 대외 일정을 취소하거나 잠정 조정하고 있다"면서 "다수가 모이는 대면집합 행사는 전면 중단하고 각종 회의나 설명회 등은 비대면 방식으로 추진한다"고 말했다.

통일부 장관?차관의 대외일정, 각 실국의 대면행사도 대부분 취소되거나 일정을 조정 중이다.

다만 오는 23일 한국을 방문하는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통일부 당국자들과의 면담 일정은 현재 조율 중으로 알려졌다.

 

 

 

판문점견학지원센터 개소식에 참가했던 시범견학단이 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판문각을 향해 사진을 찍고 있다. 2020.11.4/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