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 국무부 "대북 접근 시에도 인권문제 중심에 놓겠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 국무부는 향후 대북 접근 시 인권 문제를 중심에 놓겠다는 입장을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미국이 인권을 중심으로 외교 정책을 펴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는 대북 접근 시에도 적용되는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북한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법에서도 인권을 계속 우선시할 것"이라며 "북한과 같은 정권이 동의하지 않는 경우에도 우리는 북한 주민의 고통을 덜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전 세계 미국 공관에 인권과 민주주의 증진을 우선시하라는 내용의 전문을 보냈다는 폴리티코 보도에 대한 논평이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우리는 북한 주민들에게 해가 되지 않는 방식으로 행동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음, 북한이 중요한 인도적 지원을 받아들일 것이라는 기대 속에 이를 목표로 한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