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한국전쟁 당시 충남 태안 민간인학살 다큐 '태안' 상영
충남 태안군 제공
충남 태안군 제공
한국전쟁 당시 충남 태안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 사건을 다룬 장편 다큐 '태안'이 국내 관객들을 만난다.
 
태안군은 다음달 6일 전국의 독립예술영화 전용관과 태안작은영화관에서 구자환 감독의 영화 '태안'이 상영된다고 27일 밝혔다. 
 
영화 '태안'은 강희권 태안유족회 상임이사와 세월호 유가족 김영오 씨가 유족과 목격자, 학살 현장을 방문해 당시 상황을 듣는 과정을 담은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다. 
 
태안 민간인 학살 사건은 한국전쟁 당시인 1950년 7월 보도연맹 사건을 시작으로 인민군 점령기 적대세력 사건과 1·4후퇴 전까지 벌어진 경찰·치안대의 민간인 학살 사건 등을 뜻한다.
 
진실화해위 보고서에 따르면 당시 태안지역 희생자는 ▲보도연맹 관련 115명 ▲적대세력에 의한 학살 136명 ▲부역혐의자 학살 906명 ▲기타 학살 28명 등 모두 1185명에 이른다. 
 
구자환 감독은 "대중성 있는 영화가 아니다보니 상영관 확보가 쉽지 않았지만,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해 많은 분들이 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가세로 군수는 "희생된 민간인을 추모하는 공간 마련 등에 대해 태안유족회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대전CBS 신석우 기자 dolbi@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