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윤병세 장관 “북 핵무장 완성 멀지 않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6일(현지시각)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핵무기의 마지막 단계에 가까워지고 있어 핵무장 완성이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장관과 틸러슨 장관은 독일 본에서 16~17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외교부 제공)

25분간 열린 이날 양자 회담에서는 한미동맹과 북핵문제에 관한 이야기가 오갔다. 틸러슨 장관은 “한‧미 간 협력이 북한의 위협 대응 뿐 아니라, 경제‧통상 분야에 있어서도 상호호혜적 이익을 창출해왔다. 앞으로도 양국 간 동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핵무장 위협에 대해서 “미국과 한국이 한 치의 간극 없는 공조를 계속 해나가자”고 했다.

이에 윤 장관은 북한의 핵무장 완성이 멀지 않았다며, 지금 북한의 핵질주를 막지 못한다면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의 핵공갈 아래 놓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측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서는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중국에게 대북제재에 관한 안보리 결의안을 철저하게 이행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업들을 제재하는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