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트럼프, “北과 전쟁 불사…한국서 죽지 미국서 죽는 거 아냐”그레이엄 공화당 의원 NBC 방송 인터뷰서 트럼프 ‘속마음’ 발언 밝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이 장거리 핵미사일을 개발하게 놔두느니 북한과 전쟁을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전쟁이 나더라도 한국에는 끔찍한 일이지만 거기서 나는 것이다. 수천 명이 죽더라도 거기서 죽는 것이지 여기서 죽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그레이엄 의원은 1일 NBC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탑재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으로 미국을 공격하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허용하지 않을 거라면서 “만약 전쟁이 나더라도 한국에는 끔찍한 일이지만, 거기서(한반도) 나는 것이고, 수천 명이 죽더라도 거기서 죽는 것이지 여기서 죽는 것이 아니다, 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내 얼굴에다 대고 그렇게 말했다”고 밝혔다. (영상 갈무리)

미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1일(현지시간) 미 NBC 방송 ‘투데이쇼’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북한 자체를 파괴하기 위한 군사적 선택이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장거리 핵미사일 개발하게 내버려두느니 북한과 전쟁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그레이엄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탑재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으로 미국을 공격하는 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허용하지 않을 거라면서 “만약 전쟁이 나더라도 한국에는 끔찍한 일이지만, 거기서(한국에서) 나는 것이고, 수천 명이 죽더라도 거기서(한국에서) 죽는 것이지 여기서(미국에서) 죽는 것이 아니다, 라고 트럼프 대통령이 내 얼굴에다 대고 그렇게 말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발언은 미 국무부가 북한에게 대화 가능성을 강조한 직후 나왔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같은 날 가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어느 시점에 북한과 테이블 앞에 앉아서 북한이 추구하는 안보와 경제적 번영의 미래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우리는 북한 정권 교체와 붕괴, 한반도 통일 가속화를 추구하지 않으며, 38선 이북에 우리의 군대를 보내기 위한 구실도 찾지 않고 있다”는 등 여전히 북한과 대화할 의지가 있음을 강조했다.

또 틸러슨 장관은 “우리는 당신(북한)의 적이 아니다. 그러나 당신은 우리가 수용할 수 없는 위협을 가하고 있고 우리는 대응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2차 ICBM 실험 발사 직후 워싱턴 일각에서는 대북 선제타격론이 급부상하고 있다. 틸러슨 장관의 발언은 이 같은 대북 선제타격론을 일축하고 다시 한 번 대북 유화 제스쳐를 취한 것이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1일 국무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어느 시점에 북한과 테이블 앞에 앉아서 북한이 추구하는 안보와 경제적 번영의 미래에 대해 대화하고 싶다”며 다시 한 번 대화 가능성을 밝혔다. (자료사진)

이 와중에 그레이엄 의원의 폭탄발언이 튀어 나왔다. 그는 “우리의 대통령은 지역 안정과 본토 안보 사이에서 선택해야하기 때문에 북한이 변하지 않는 한 군사옵션은 피할 수 없다고 본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내게 말했고, 나는 그를 믿는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 같이 발언한 시점은 밝히지 않았다.

같은 날 나온 틸러슨 장관과 그레이엄 의원의 발언은 얼핏 보면 상충되는 것 같지만, 북한이 도발을 중지하고 대화 제의에 응하지 않으면 군사적으로 해결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전한 것은 같다. 그레이엄 의원이 전한 트럼프 대통령의 ‘속마음’ 발언이 우연한 것인지, 아니면 대화 제의와 함께 북에 위협을 가한, 고도의 외교전략인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이승재 2017-08-03 19:38:22

    트럼프가 직접 말하지도 않은 사항가지고...별
    문정인특보가 미국 가서 한말이 문재인정부의 속마음이요...? 너무 극단적으로 나가지 맙시다...   삭제

    • buan5787 2017-08-03 15:18:22

      기사댓글시 기사댓글군 기사댓글읍 기사댓글면 기사댓글리 기사댓글마을   삭제

      • buan5787 2017-08-03 15:14:17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buan5787 2017-08-03 15:12:47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