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시진핑, “사드 배치로 한-중 관계 후퇴…다시 반복되지 않길”[한·중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 한-중 냉각기는 “역지사지의 기회”
중국 순방 이틀째. 중국 민관은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에 맞추어 연일 사드 배치 관련 불편한 속내를 내비치고 있다. 특히 우리 정부가 밝힌 3불 방침을 반드시 이행할 것을 노골적으로 다짐받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덕담 위주의 말이 오고 갈 것으로 예상된 정상회담장에서는 시 주석이 직접 사드 문제를 거론했다.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문제를 얼마나 심각하게 생각하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청와대.

시진핑 주석이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 배치로 인해 “한-중 관계가 후퇴했다”며,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쓰고 관리를 잘해나가자”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다.

시 주석은 이날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중·한 수교 25주년을 맞아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님이 중국을 방문한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지금 모두가 아는 이유 때문에 중-한 관계는 후퇴를 경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대통령님의 이번 방문이 상호 존경과 신뢰에 기초해 우리가 추구하는 더 나은 길을 닦아서 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시 주석은 또한 “중국은 어제가 남경대학살을 추모하는 기념일이었다”며 “한국에서 그 행사가 중요하다는 걸 인식하고 대사를 참석시켜 준 점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시진핑 주석은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사드 배치로 인해 “한-중 관계가 후퇴했다”며,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쓰고 관리를 잘해나가자”라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말했다. 청와대.

문 대통령 역시 그간 한-중 관계가 냉각기였음을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역지사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 첫날에 이어 난징대학살 80주년에 애도의 뜻을 전했다. 또한 올해가 한·중 수교 25주년임을 강조하며 양국 간 신뢰 회복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5년간 양국은 모든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룩하였다”며 “양국과 양 국민이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통해 이룩한 성과를 한 단계 더 발전시켜나가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이 최근 일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역지사지할 수 있는 기회가 됨으로써 그간의 골을 메우고 더 큰 산을 쌓아나가기 위한 나름대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청와대.

중국 순방 이틀째. 중국 민관은 문 대통령의 순방 일정에 맞추어 연일 사드 배치 관련 불편한 속내를 내비치고 있다. 특히 우리 정부가 밝힌 3불 정책, 즉 △미국 미사일방어체계 편입 불가 △추가 사드 배치 불가 △한·미·일 군사동맹 불가 방침을 반드시 이행할 것을 노골적으로 다짐받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덕담 위주의 말이 오고 갈 것으로 예상된 정상회담장에서는 시 주석이 직접 사드 문제를 거론했다. 중국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문제를 얼마나 심각하게 생각하는지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중국 민관의 태도가 국빈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 중이 일국의 대통령에게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중국 순방 셋째날인 15일, 문 대통령은 베이징 대학에서 연설을 한 뒤, 리커창 총리 등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방중 마지막 날인 16일에는 충칭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를 방문한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