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한일 기독교시민사회 “일본, 수출규제 조치 철회하라”

기사승인 2019.07.18  14:32:55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본기독교협의회, 한국 기독교단체들과 연대해 목소리 높여

   
▲ 성명서를 발표 중인 NCCK 이홍정 총무와 NCCJ 총간사인 재일동포 김성제 목사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규제 강화를 천명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기독교 및 시민단체와 일본 최대 기독교단체가 수출규제 조치는 평화를 깨는 행위라며 일본 정부에 수출규제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한국YMCA전국연맹, 한국YWCA연합회 및 일본기독교협의회(NCCJ) 등 한·일 기독교·시민사회단체들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는 먼저 한국의 단체들이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에 대한 한국그리스도인의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고, 이어 일본기독교협의회(NCCJ)가 한국 쪽 입장에 연대를 표명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 단체들은 이번 수출 규제 조치는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시한폭탄의 뇌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우려하며 평화와 공존, 보편적인 인류애의 실현을 촉구했다.

특히 한국 단체들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담에서 채택된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하고 예측가능하며 안정적인 무역과 투자환경을 실현하고 시장개방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한 정상선언문에 위배되는 조치”라며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정당하지도 않고, 양국 관계의 발전에도 긍정적이지 않으므로 철회돼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한국 강제 징용노동자(징용공)에 대한 배상책임 판결을 문제 삼는 것은, 아베정권이 경제적 보복을 통해 반평화적 정치사로 회귀하려는 것이 아닌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것은 과거의 불법적 지배에 대한 부정이고, 그동안 양국이 쌓아온 상생의 경제와 평화의 기초를 허무는 행위라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라고 쓴소리했다.

이에 한국 단체들은 일본 정부에 △수출규제 강화 조치 철회와 더불어 △과거 식민지 지배의 불법성 인정, 이로 인한 피해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한반도 분단 상황을 이용하거나 조장하려는 모든 시도를 중단과 평화헌법 수호 등을 요구했다.

일본기독교협의회(NCCJ) 성명서에서 “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한국 그리스도인의 입장에 연대”한다며 “수출 규제 조치 해제와 (두 나라 간) 바람직한 배려를 게을리 하지 않는 한일관계 회복을 촉구하며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어 “‘화평하게 하는 자는 복이 있다’는 예수의 사명을 널리 시민 사회와 공유하고, 국가주의와 민족주의의 한계를 극복해 모든 생명이 존중받는 세계로 인도되도록 동북아시아 지역 화해와 평화, 정의와 공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회협 이홍정 총무는 이날 인사말에서 “일본 수출 규제 조치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여행 자제 등으로 전개되는 모습을 보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우리 시민들이 뼛속 깊이 맺힌 아픔의 소리를 듣는 귀가 열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특별히 이 총무는 "이번 일을 계기로 한일 양국 시민사회가 역사 인식을 공유하고 역사의 정의를 세워 역사적 화해에 기반한 한반도 평화와 동북아 평화 공존의 질서를 새롭게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병왕 wanglee@newsnnet.com

<저작권자 © 당당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